中文版
현재위치:페이지-건강-덜 익어도 야무지다…풋풋한 과일의 재발견
 
덜 익어도 야무지다…풋풋한 과일의 재발견
 
발포인:김혜숙 발포시간:2019-09-11 클릭:

2019-09-08 14:24:22

아직은 덜 여문 과일이나 열매들의 가치가 새롭게 발견되고 있다. 완전히 익지 않아 '떫은 맛'을 내고 소화에도 무리가 있다고 외면했던 풋풋한 과실들이 이제는 그것 자체로 영양과 맛을 평가받고 있다. 다양한 풋과일과 열매 중 완숙 과일 못지 않게 주목받는 것은 세가지다. 풋귤, 풋땅콩, 풋사과다.

◆피부 관리 탁월한 풋귤

지금 제철을 맞은 풋귤은 먹어도 좋고 피부에 양보해도 좋은 과일이다. 일단 완숙 감귤에 비해 항산화 성분이 월등하다. 풋귤의 총 폴리페놀 함량은 껍질에서 100g당 19.59g, 과육에서 100g당 4.01g이나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11월 중순 수확한 완숙과엔 껍질에 8.34g(100g당), 과육에 2.11g(100g당)이 들어있다. 잘 익은 완숙과보다 풋귤의 폴리페놀 함량은 껍질에서 2.3배, 과육에서 1.9배 더 많았다. 총 플라보노이드 함량도 풋귤이 월등했다. 껍질에선 2.3배, 과육에서 32배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감귤류에만 들어있는 것으로 알려진 폴리메툭시 플라보노이드인 노빌레틴과 탄제레틴 함량이 풋귤에서는 완숙보다 4배 높았다.

풋귤의 기능성분 함량은 완숙과보다 높은 항산화 활성을 가진다. 각종 암을 비롯한 수많은 질병의 원인이 되는 활성산소 제거 능력은 완숙과보다 4배 이상 높았다. 피로 원인 물질인 젖산을 분해하는 구연산 함량도 완숙과보다 약 3배 가량 높아 무더운 여름 지친 몸과 피부를 보호하는데 도움이 된다.

◆혈당 조절 뛰여난 풋땅콩

갓 수확해 말리지 않은 '신선한 땅콩'을 말하는 풋땅콩 역시 일반적으로 섭취하는 볶은 땅콩보다 우수한 점이 많다. 풋땅콩은 수분과 식이섬유가 풍부하며 지방은 적고 떫은 맛이 덜하다. 견과류 중에서도 칼로리가 낮다. 일반적으로 땅콩은 말린 뒤 꼬투리를 따내고 알맹이만 볶아 먹지만 풋땅콩은 꼬투리째 삶거나 쪄서 먹는다. 풋땅콩은 속껍질에 항산화 효과가 있는 카테킨, 프로안토시아닌류의 폴리페놀이 많이 들어있다. 땅콩 속껍질은 혈당을 높이는 알파-글루코시데이즈 알파-글루코시데이즈(소장에서 다당류 및 이당류를 단당류로 분해하여 탄수화물 흡수를 촉진시키는 효소) 효소 억제효과가 있다. 이는 탄수화물 흡수를 늦춰 식후 혈당 조절에 도움을 준다. 또한 풋땅콩 100g에는 약 150㎎의 폴리페놀이 들어있다.

◆체지방 감소엔 풋사과

‘싱그러움’의 대명사로 꼽히는 풋사과는 시고 텁텁한 맛으로 인해 많은 사람들이 꺼리는 과일이였다. 하지만 지금은 다르다. 작고 푸른 풋사과의 다이어트 효과 때문이다. 풋사과에는 미네랄과 비타민이 풍부하고 완숙 사과보다 10배 이상 많은 폴리페놀을 함유하고 있다. 폴리페놀 성분 중 사과 껍질에 많은 우르솔산은 지방이 몸에 흡수되는 것을 막고 밖으로 배출하는 역할을 한다. 국제학술지인 의학 식품저널에 실린 연구에서는 고지방식을 먹인 쥐를 대상으로 우르솔산을 15주간 투여했다. 그 결과 우르솔산을 투여한 쥐는 그렇지 않은 쥐보다 지방 수치와 체중, 인슐린 수치가 감소했다. 풋사과 추출물인 ‘애플페논’은 체내 중성지방 증가를 억제하고, 소장 내 체지방 분해와 배출에 도움을 준다.

일본오일화학회지에 실린 연구에 따르면 애플페논이 체중과 허리둘레, 엉덩이둘레, 체질량지수, 내장지방면적, 복부지방면적을 줄이는 것은 물론 섭취 중단 4주 뒤에도 체지방 감소가 유지됐다.


종합


인쇄 | 창닫기
1600*900화소、IE8.0이상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를 바랍니다
저작권소유:연변도서관 Yan Bian library Copyright 2018-2025 저작권소유
주소:길림성 연길시 문화거리 399 호 吉ICP备07003547号-1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5号
근무시간:여름 8시 30-17:00, 겨울 8시 30-30-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