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文版
현재위치:페이지-건강-운동 초보자가 알아야 할 4가지
 
운동 초보자가 알아야 할 4가지
 
발포인:김혜숙 발포시간:2019-10-16 클릭:

편집/기자: [ 박명화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19-10-14 16:14:31 ] 클릭: [ ]

세계보건기구(WHO) 보고서에 따르면 운동 부족으로 전세계 성인 4명 가운데 1명이 심각한 질환 위험에 직면하고 있다. 세계적으로 10억여명이 넘는 성인이 운동 부족으로 심장 질환, 당뇨병, 치매, 몇가지 종류의 암에 걸릴 위험에 처해있다는 것이다.

WHO는 “1주일에 적당한 강도의 신체 활동은 150분간, 강도가 높은 신체 활동은 75분 이상은 해야 하는데 앉아서 하는 직업과 자동차의 증가 등으로 특히 고소득 국가에서 운동 부족 현상이 심해지고 있다.”고 밝혔다.

이런 경고가 아니더라도 본격적으로 운동을 시작하려고 하는 사람들이 많다. 그런데 운동을 처음 시작하는 사람들은 류의해야 할 것이 적지 않다. 비만이거나 체력이 약한 사람이 처음부터 속도를 내 뛰려고 하면 안된다.

또 처음 시작하는 사람은 무리한 목표를 세워서는 안된다. 체중은 한달에 1~2kg을 빼고 운동량은 1주일에 10% 이상 늘이지 않도록 한다.

그리고 매일, 매주, 매월 체중과 혈압 등을 체크하면서 운동 효과를 분석하고 재미가 크게 붙지 않으면 종목을 바꾸어야 한다. 이와 관련해 운동을 처음 시작하는 사람이 지켜야 할 사항 4가지를 알아본다.

무리하지 마라

운동 초보들은 의욕만 너무 앞세우면 안된다. 운동을 하면 엔도르핀(内啡肽), 도파민(多巴胺) 같은 신경 전달물질이 분비되고 기분이 좋아진다. 운동을 시작한 사람이 점점 더 운동에 빠져드는 리유다.

그러나 살을 뺀다면서 음식은 적게 먹고 운동을 지나치게 하면 자칫 운동성 식욕 감퇴에 빠지기 쉽다. 일주일 내내 체력을 극한으로 모는 운동을 하면 빈혈, 불임 가능성이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운동전 스트레칭만 해서는 안된다

운동을 시작하기전에 실내 혹은 실외에서 충분한 준비 운동으로 몸을 덥혀야 한다. 그런데 준비 운동으로 스트레칭이나 체조만 하고 마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스트레칭은 준비 운동의 일부로서 스트레칭만으로는 부상 예방 효과가 적다.

전문가들은 “제자리 달리기를 3~5분 정도 해 이마에 땀이 한두방울 맺히게 한 뒤 스트레칭으로 몸을 더 풀어야 한다”고 말한다.

준비 운동은 심장이나 근육에 점차 자극을 줌으로써 혈액과 근육의 온도를 상승시키고 혈류를 빠르게 하며 운동 능력을 향상시킨다는 설명이다.

사업을 경영하듯이 몸을 관리하라

살을 빼겠다고 결심했다면 기업가가 경영 전략을 세우는 것처럼 운동을 계획, 실행, 유지하는 전략을 세우라는 것이다. 전문가들은 “기업을 경영하듯이 내 몸을 경영하면 재미도 있고 운동을 지속적으로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운동 목표를 단계별로 나눠 치밀하게 세워야 한다. 자신의 신체 여건과 외부의 환경을 고려해 언제 어디서 어떤 운동을 어떻게 얼마나 할 것인지 계획을 짠다.

정리 운동을 꼭 하라

운동을 마친 후 준비 운동과 마찬가지로 가볍게 제자리 뛰기, 숨쉬기 운동을 한다. 심장 박동수와 혈액 순환 속도를 서서히 낮아지게 해야 하기 때문이다.

마무리 운동을 하지 않으면 혈액순환 속도가 갑자기 줄어들어 근육조직내에 생긴 체액을 빨리 처리할 수 없어 근육통이 생길 수 있다.

/종합


인쇄 | 창닫기
1600*900화소、IE8.0이상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를 바랍니다
저작권소유:연변도서관 Yan Bian library Copyright 2018-2025 저작권소유
주소:길림성 연길시 문화거리 399 호 吉ICP备07003547号-1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5号
근무시간:여름 8시 30-17:00, 겨울 8시 30-30-30